문예창작과
광주대학교 문예창작과는 무궁한 발전 가능성을 가지고 있다
학과소개
학과소개 학과소개 및 장학제도소개
학과소개 및 장학제도소개

학과소개 및 장학제도소개

발랄한 서정, 도전과 응전의 문학 산실
문예창작과 광주대학교 문예창작과는 기본적으로 현실과 함께 하는 문학, 역사와 함께 하는 문학을 추구한다.
여기서 말하는 현실 혹은 역사는 문학의 질료이기도 하지만 대상이기도 하다. 물론 이 때의 대상이 인식의 근거만을 가리키는 것은 아니다.
객관적이고 자율적인 존재로서 문학이 현실 혹은 역사와 상호 길항하고 경쟁하는 관계로 존재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문학이 현실 혹은 역사와 길항하고 경쟁한다는 것은 문학이 그것들을 포괄하면서도 리드한다는 것을 가리킨다.
따라서 문학은 현실 혹은 역사와 함께 존재하면서도 밖에 존재하는 것이 된다.
문학이 현실 혹은 역사와 맺는 관계를 이렇게 설정하는 것은 그것들과 경쟁을 하면서도 그것들을 초월하기 것이 문학이기 때문이다.
현실 혹은 역사와 경쟁하면서도 그것들을 초월하는 문학은 우선 그것이 갖는 호연지기로 하여 좀 더 주목이 된다

이처럼 호연지기의 문학을 추구하는 광주대학교 문예창작과는 1992년 3월 설립자인 고 김인곤 이사장의 예술정신을 받들어 40명 정원으로 개설이 된다.
한강 이남에서 최초로 개설된 광주대학교 문예창작과는 그 자체만으로도 충분히 주목이 되었다.
개설 당시 광주대학교 문예창작과에 봉직하고 있던 교수는 조태일(시), 신덕룡(비평), 문찬식(고전), 김은수(고전) 등이었다.그 뒤를 이어 유순영(소설), 배봉기(아동문학, 희곡), 이은봉(시), 문순태(소설), 권혁웅(시),이기호(소설) 등이 부임해와 지금까지 재직하고 있거나 전직, 퇴직한 바 있다.

한참 전성기에는 시에 조태일, 이은봉, 소설에 문순태, 유태영, 비평에 신덕룡, 희곡 및 아동문학에 배봉기, 고전문학에 문찬식, 김은수 교수님 등 무려 8명의 전임 교수가 광주대학교 문창과를 이끌기도 했다.
지금은 정년으로 은퇴한 교수님들이 많아 이은봉(시), , 신덕룡(비평), 배봉기(희곡 및 아동문학), 이기호(소설) 교수가 전임으로 봉직하고 있다. 그밖에도 민혜숙(소설), 이화경(소설), 박일우(소설), 염형운(소설), 정용준(소설) 이성자(아동문학), 문병란(시), 강경호(시), 전동진(시), 이창수(시), 안현심(시) 이재창(시조), 장수현(시조), 장일구(비평), 김형중(비평), 문석진(비평), 한강희(비평) 조동범(비평) 등이 외래교수로 강의를 하고 있거나 한 바 있다.

광주대학교 문예창작과에는 시, 소설, 비평 등 문예창작과 직접적으로 관련되어 있는 과목만 개설되어 있는 것이 아니다.
조그만 관심을 갖고 살펴보더라도 광고카피연습, 독서지도법, 논설지도법, 시나리오창작연습, 사이버문학론 등 시대의 변화에 알맞은 교과과목이 다수 개설되어 있음을 알 수 있다. 이런 과목은 요즘 들어 부쩍 인기를 끌고 있는 방송드라마작가나 구성작가 또는 카피라이터로 일하고 싶은 학생들에게 필요한 과목이다.
이런 과목을 수강한 학생들은 졸업 후 신문기자 방송국 피디, 구성작가, 출판사 기자, 광고회사 카피라이터, 글쓰기 교사 등 다방면의 직업을 얻고 있다.

그렇기는 하지만 광주대학교 문창과는 항상 문예창작 교육을 중심으로 놓고 있다.
그런 결과 최고의 전성기인 1999년 봄에는 장수현(조선일보-시조), 정지완(세계일보-시), 정영주(서울신문-시) 등 무려 11명의 신춘문예 당선자를 내기도 했다. 이렇게 형성된 등단의 전통은 지금도 면면하게 이어져 내려오고 있어 문단의 주목을 받고 있다.

그리고 본교 문예창작과에서는 각종 전국 백일장 및 문학 관련 수상 이력이 있을 경우 문예특별장학생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이 장학금은 수상한 규모에 따라 기숙사 1~4년 장학금 및 등록금을 지원해주는 장학금이다. 따라서 문학적 소양을 갖춘 학생에게 좀 더 나은 교육장소를 마련하고 있는 상황이다. 거기에 재학 중에 여러 문학상을 수상하거나 신춘문예 등 등단을 할 경우 과에서 따로 장학금 제도를 운영하여 지속적이고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